Please wait...

인천 주안교회, 모든 활동 중단...박남춘 시장 "대형 종교시설 협조 당부"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2-22, 수정일 : 2020-02-22
인천 주안교회 활동 중단 안내문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 부평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인천의 대형교회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주안교회가 활동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2일)부터 29일까지 주안교회가 모든 행사를 중단하고 교회 출입을 통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지난 19일 기독교와 불교, 천주교에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대형 종교시설에 대해선 박남춘 시장이 직접 전화해 예방활동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높아진 만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가정하고 강도 높은 예방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