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포천 코로나19 확진 병사, 부대원 등 42명 접촉…코호트 격리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20-02-22, 수정일 : 2020-02-22
코로나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포천에서 코로나19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가 총 42명의 부대원 등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와 군 당국은 오늘(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A병사의 부대에서 역학조사를 벌여 이 병사와 접촉한 부대원 41명을 확인해 부대 내 별도 시설에 격리 조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군 당국은 확진 병사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한 뒤 부대 전체를 '코호트 격리' 조치했습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조치를 말합니다.

군 당국은 부대 안팎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쳤고, 현재 5명의 역학 조사관을 투입해 접촉 부대원들에 대한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연천군은 이 부대 조리실에서 이 병사와 같이 일한 지역 주민 B씨에 대해서도 검체를 채취,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는 지난 10∼14일 대구 본가에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휴가 복귀일인 지난 14일 대구에서 서울역까지 기차를, 서울역에서 동두천 소요산역까지 전철을 각각 이용한 뒤 연천 전곡까지 버스로 이동 후 부대 차량으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 병사가 역학조사에서 '휴가 때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고, 복귀하는 14일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