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속보) 인천 부평 코로나19 확진자 동거인 '음성'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20-02-22, 수정일 : 2020-02-22
22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60대 여성의 동거인이 감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늘(22일) 오후 9시쯤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61살 여성 A씨의 동거인 60살 남성 B씨에 대한 검사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 A씨의 이동경로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동거인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고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B씨는 매뉴얼에 따라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하며, 이후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오면 격리 해제됩니다.

자가격리는 1:1 전담공무원이 24시간 관리합니다.

박 시장은 "확진자 A씨 동선에 대해서는 진술이 불확실한 부분이 있어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확실히 파악되는 대로 시민들께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SNS 등을 통해 불확실한 사실이 확진자 동선으로 유포되면서 많은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차분히 조사결과를 기다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7일 대구에서 인천 부평구로 이사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지난 14~17일 대구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그동안 열감 등 자각 증상은 없었지만, 대구시로부터 검사 권고 연락을 받은 후 어제 오후 2시 30분 부평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 격리 중 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와 부평구는 부평종합시장 상인인 동거인 B씨의 점포를 폐쇄 조치했고, 부평종합시장 전체를 폐쇄할지 상인회와 협의해 왔습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