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부천·김포·남양주 코로나 확진자 발생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20-02-25, 수정일 : 2020-02-25
코로나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부천과 김포, 남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부천시는 오늘(25일) 괴안동 아파트에 사는 5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복통으로 부천성모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의사의 폐렴 소견으로 검체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는 최근 외국이나 대구를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포시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젯밤 코로나 환자가 나타났다"며 "자세한 사황은 기초조사가 정리되면 공식 발표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 환자는 검체 검사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천의료원에서 격리 중입니다.

남양주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별내동에 사는 35세 몽골인 남성인 B씨로, 그는 지난 20일 몽골에서 입국한 뒤 지병 등으로 몸이 좋지 않아 집 밖을 출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남성은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며, B씨와 함께 사는 몽골인 부인과 누나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모두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