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미추홀구서 코로나19 추가 확진...50대 중국인 대상 관광 가이드(종합)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2-25, 수정일 : 2020-02-25
25일 박규웅 인천시 건강체육국장이 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에서 코로나19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5일)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인천지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미추홀구 도화동에 거주하는 1962년생 남성 A씨로, 직업은 관광가이드입니다.

A씨는 지난 1월 23~26일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가이드를 했습니다.

같은달 31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느낀 A씨는 지난 13일 미추홀구 소재 인천사랑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으며 당시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후에도 증상이 지속되자, 지난 23일 인천사랑병원 선별진료소를 재방문했습니다.

흉부 엑스레이 검사에선 정상으로 나왔지만, 2차 검체 채취 결과 오늘 오후 1시 28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현재 인하대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시가 파악한 A씨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모두 3명입니다.

A씨와 함께 살고 있는 모친 B씨와 선별진료소에서 A씨를 진료한 의사와 간호사 각각 1명씩입니다.

의료진은 진료 당시 보호복을 착용 중이었습니다.

접촉자에 대한 검사 결과는 오늘 나올 예정이며, 현재 자가격리 중입니다.

시는 A씨가 최근 대구와 신천지시설, 중국 등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A씨가 관광가이드라는 직업의 특성상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각별히 신경 써왔으며, 스스로 일지를 적는 등 자기 관리에 신중을 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A씨의 방문지를 중심으로 대중교통 이용 내역과 CCTV 조사 등을 통한 심층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