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옹진군 등 화력발전소 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 석탄화력 발전소 오버홀 공사 잠정연기 요청
인천 / 사회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20-02-25, 수정일 : 2020-02-25
코로나19 안정 이후 시행 건의
옹진군 영흥면 영흥화력발전소 전경<(옹진군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 옹진군 등 화력발전소 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회장 장정민 옹진군수)는 코로나19가 안정될 때 까지 오버홀(계획예방정비공사)의 추진계획을 잠정 연기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건의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화력발전소 오버홀 공사는 2년에 1번꼴로 실시됩니다.

보통 전기수요가 1년 중 상대적으로 적은 봄이나 가을철에 전국의 발전소 1개소에 외부인력이 600명에서 1천400명 가량이 투입돼 40~50일정도 공사가 진행됩니다.

장정민 행정협의회 회장은 “화력발전소 오버홀 공사 시행은 전국 각지의 근로자들이 발전소 소재 지자체로 이동함에 따라 지역주민들이 코로나19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부득이 과잉대응 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부터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조치인 만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서 오버홀 공사 추진을 잠정 연기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