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대구 다녀왔다" 거짓말 하고 코로나19 검사받은 20대 구속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20-02-27, 수정일 : 2020-02-27
용인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대구 신천지 예수교회를 다녀왔다는 거짓말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20대가 구속됐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혐의로 28살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1일 용인 처인구 보건소에서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녀왔다"는 거짓말을 하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보건소의 역학조사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입니다.

A씨는 이후 23일 식당에 배달원으로 취업해 일하다 주유 카드를 용도 외에 사용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경찰에 "지난 16일에 대구를 다녀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씨 진술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A씨가 해당 날짜에 대구에 방문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실제 A씨는 코로나19 검체 검사 결과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유튜브를 보고 장난 삼아 해 봤다"며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는 엄중한 시기에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했고, 주거가 일정하지 않아 도주의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대로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