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안산 네번째 확진자는 고잔동 노래방 주인…손님들 역학조사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20-03-14, 수정일 : 2020-03-14
코로나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안산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는 노래방을 운영하고 있으며, 확진 전 매일 노래방에 출근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안산시는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 단원구 고잔동 거주 67살 A씨의 4∼12일 사이 동선을 공개했습니다.

A씨는 이 기간 매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단원구 원곡동 파랑새노래방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8일에는 신길동 한 식당도 방문했으며, 지난 11일 정기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가 발열 등 증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뒤 12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 보건당국은 이 기간 파랑새노래방을 다녀간 손님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