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중인 'SK 와이번스' 선수단 <사진=연합뉴스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코로나19'로 훈련을 중단했습니다.

SK 구단은 오늘(17일) "협력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는 전광판 운영관리를 맡은 협력업체 직원으로 어제 인천 소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오늘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구단에 따르면 선수단 내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사람은 없지만, 협력업체 대표가 1차 접촉 대상자에 포함됐습니다.

SK는 '인천 SK행복드림 야구장'과 사무실 내부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으며, 야구장은 폐쇄했습니다.

SK 관계자는 "협력업체 대표와 접촉자에 대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야구장 개방과 훈련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