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 안산시는 상록구 해양동에 거주하는 27세 남성 A씨가 오늘(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안산지역 9번째 확진자인 A씨는 어제 확진판정을 받은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인 B(27·화성시 거주)씨의 접촉자라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시는 A씨를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하고, 거주지와 주변 방역소독을 완료했습니다.

시는 보건당국과 함께 A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