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시, 중위소득 가구 20~50만원 '긴급생계비' 지원...프리랜서 등 특수직도 대상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3-26, 수정일 : 2020-03-26
26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긴급생계비 지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시가 수도권 3개 시도 중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취약계층에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결국 서울과 마찬가지로 중위소득을 기준으로 생계비를 지원하기로 했는데요.

생계비 지원 요구가 쏟아졌던 강사와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직도 지원대상에 포함됐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늘(2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긴급재난생계비'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박남춘 인천시장]
 "특히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크신 '재난 경제 위기 계층'에 대한 보호를 극대화하는 데 초첨을 맞춰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생계비 지원 대상은 3가지로 구분됩니다.

우선 중위소득이 100% 이하인 가구 30만 가구를 대상으로 20~50만 원을 지급합니다.

1인 가구일 경우 20만 원, 2인 30만 원, 3인 40만 원, 4인 가구 이상은 50만 원을 받습니다.

4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는 구성원 모두의 세전 소득액 합산액이 474만9천 원 이하여야 합니다.

방과 후 강사와 스포츠 강사 등의 프리랜서 같은 특수고용직과 무급휴직 근로자도 최대 50만 원의 생계비가 지원됩니다.

지원금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된 지난달 23일 이후 무급휴직과 휴업 등의 사례로 일을 하지 못한 일수당 2만5천 원이 주어집니다.

특수고용직에는 학원 강사와 학습지 방문강사, 문화센터 강사, 관광 가이드, 공연 예술인, 아이돌보미와 간병인, 보험설계사, 대리운전기사, 골프장 캐디 등이 포함됩니다.

생계비 지원 신청은 다음 달 초부터 시 홈페이지 온라인 접수와 읍면동 주민센터 방문을 통해 가능합니다.

[녹취 / 김광용 인천시 기획조정실장]
 "접수일을 기준으로 약 10일 이후에는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4월 중순부터는 빨리 접수하신 분들은 받으실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시는 이 외에도 소상공인 7만8천개 업체에 상하수도 요금을 넉 달간 50% 감면합니다.

또 PC방과 노래방,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30만 원을 지원합니다.

시는 긴급재난생계비 1천220억 원 등 '코로나19' 긴급지원 관련 5천86억 원이 반영된 1차 추경안을 마련했습니다.

시의회는 오는 31일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