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소식> 인천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대신 유족에 친서 전달ㆍ참배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3-27, 수정일 : 2020-03-27
27일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구 월미공원 내 해군 제2함대 기념탑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대신 유족에 친서 전달참배


인천시는 오늘(27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열지 않고 친서 전달과 참배로 대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입니다.

시는 당초 올해 '천안함 피격'ㆍ'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를 맞아 월미공원 내 해군 제2함대 기념탑에서 군장병과 보훈회원 500여 명을 초청해 기념식을 갖을 예정이었습니다.

시는 기념식 대신 인천지역 거주 유가족에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친서를 전달하고, 박남춘 시장 등이 기념탑을 찾아 전사자 추모를 위한 참배를 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 것에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시, 다문화가족 2만4천명 일자리 갖기 프로젝트 추진


인천시는 오늘(27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가족을 돕는 '행복일자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문화가족에 일시적 경제 지원이 아닌 직업 훈련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갖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입니다.

시는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해제되는 대로 다문화가족 2만4천여 명에 전문교육훈련기관을 통한 다양한 직업훈련 기회를 제공합니다.

교육과정은 보육교사와 바리스타, 한식조리기능사, 연장반 보육교사, 도배기능사 등 지난해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교육 프로그램에서 수요도가 가장 높은 과정 위주로 선정됐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