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이재명 경기지사, 진중권에 "조국 향한 마녀사냥·인권침해 선 넘지 말아야"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20-03-29, 수정일 : 2020-03-29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마냥사냥과 인권침해를 그만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으니 별론으로 하고 그분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당하지 않아도 될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당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흉악범조차 헌법이 보장하는 최소한의 인권이라는 것이 있다"면서 "어디서 들은 말인지는 몰라도 구체적 근거도 없이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는 진 교수의 주장은 그야말로 마녀사냥의 연장이자 인권침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지난 27일 진 전 교수가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씨에 대해)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고 한 데 대한 반박 글로 풀이됩니다.

이 지사는 "쓰러진 사람에게 발길질하는 것 같은 진 교수의 말이 참 불편하다"며 "뭔가에 쫓기시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는데, 할 일에 집중하고 누군가를 공격하더라도 선을 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