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시흥시, 모든 시민에게 시흥형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
경기 / 사회 변승희 (dokyeong@ifm.kr) 작성일 : 2020-03-31, 수정일 : 2020-03-31
시흥시청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도 시흥시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의 시흥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합니다.

 

소비 침체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한 긴급 추경 편성에 이은 추가 조치입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선택적 지원이라면 재난기본소득은 보편적 지원"이라며 "긴급생활안정자금이 매출에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위기 극복에 필요한 재원이 된다면, 추가로 시행되는 시흥형 재난기본소득은 내수경기 회복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시흥시민은 소득과 연령에 상관없이 경기도에서 지급예정인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에 더해 모두 2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4인 가족일 경우 총 80만 원을 지급받게 됩니다.  

 

지급 대상자는 시흥시의회 의결로 이번 1회 추경예산안이 확정되는 날을 기준으로 시흥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내국인입니다.

 

현재 2월 말 기준 시흥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은 47만 6천여 명으로 대상자는 48만 명으로 예상되며, 긴급생활안정자금을 받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도 재난기본소득을 추가로 받을 수 있습니다. 

 

소요 재원은 약 480억 원이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법, 지급 시기 등은 시의회와의 협의 등을 통해 결정 후 별도로 공지할 계획입니다.



변승희 dokye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