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장중 기자 ]


경기도 오산시에서 지역 내 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오산시는 오늘(31일) 오산동 운암4단지에 거주하는 34살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 A씨의 동거인 B씨는 현재 자가격리 중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필리핀을 방문하고 지난 28일 귀국해, 기침과 인후통의 증상으로 어제 시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오늘 31일 아침 7시30분에 확진 판정을 받아 이천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시는 A씨에 대한 이동 경로를 조사하고 있으며, 확인이 되는 대로 공개할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