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남양주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20-04-01, 수정일 : 2020-04-01
의정부 성모병원과 스페인 각각 방문
남양주시청 전경<사진=남양주시>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는 스페인에 다녀온 50대 여성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던 7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별내하우스토리에 사는 56살 여성 A씨는 지난달 29일 스페인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30일까지 자택에 머물다가 31일 풍양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진접읍 장현행복주택2단지에 거주하는 75살 여성 B씨 역시 지난달 28일 이후 자택에 머물다가 30일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 다음날 '707번' 버스를 타고 현대병원 선별진료소에 가 검체를 채취했습니다.


이후 '2번' 마을버스를 타고 집에 왔으며 오늘(1일) 확진됐습니다. 


B씨의 동선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24∼25일 지인이 입원한 의정부성모병원 9층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의정부성모병원 집단 감염과의 연관성을 조사 중입니다.


한편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오늘까지 환자, 간병인, 간호사, 미화원 등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