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처인구청 폐쇄" 용인시 처인구 직원 코로나19 양성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20-04-07, 수정일 : 2020-04-07
"직원 400여 명 출근 금지 및 자가격리"
용인시 기흥구청.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청에서 40대 여성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구청 본관과 별관이 임시 폐쇄됐습니다.

용인시에 따르면 처인구청 소속 건축허가2과 직원 41살 A씨가 오늘(7일) 오전 6시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흥구 동백동 어은목마을 경남아너스빌 아파트에 사는 A씨는 지난달 28일 발열과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났고 자택 인근 의원에서 감기약을 처방받아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그러나 이번 달 4일 발열 등의 증상이 다시 발생했고, 이틀 뒤인 6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처인구청과 용인시 상수도사업소, 직장어린이집, NH농협 처인구청 출장소 등 직원 400여 명의 출근을 금지하고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또 A씨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가족 3명의 검체를 채취한 뒤 자택 내부와 주위를 긴급 방역소독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