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위 "인천 주권 찾는데 가늠할 수 있는 잣대될 것" 지난달 16일 인천지역 각 정당 대표들이 인천주권 찾기 캠페인조직위원회 출범식에서 실천협약서에 서명하는 모습.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안재균 기자 ]



4.15 총선을 엿새 남겨두고 각 정당들이 '인천주권찾기 캠페인 조직위(이하 조직위)'에서 제안한 시민공약 대부분을 받아들였습니다.


오늘(9일) 조직위에 따르면, 시민제안 공약은 정치.경제.환경.교육.문화 등 5개 분야, 13개 시민공약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정의당 등 주요 3개 정당은 시민공약 13개 중 12개를 추진 또는 채택했습니다.


국민의당은 10개 공약, 녹색당은 9개 공약을 채택했습니다. 


우선 ①특별지방행정기관 이관 적극 추진 ②지역소재 국가공기업에 대한 지방정부의 경영권 참여 보장 ③인천고등법원 설치와 해사법원 본원 인천 유치 등 정치분야에는 민주당.정의당.녹색당이 3개 공약을 모두 추진 또는 채택 의사를 밝혔습니다.


반면,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②문항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 ①항만.공항.경제자유구역과 옹진.강화 수도권 규제 제외 ②인천공항공사 항공정비(MRO), 공항경제권 개발 가능토록 법 개정 ③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 ④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등 경제분야에는 민주당과 통합당은 4개 공약 모두 긍정적인 의사를 보였으며, 정의당은 ① 문항에 대해 '검토', 국민의당은 ③ 문항에 '유보' 의견을 냈습니다.   


①수도권이 사용하는 전력.에너지.쓰레기 시설의 인천 집중 문제 해결  ②물이용 부담금 폐지와 안전한 수돗물 대책 등 환경분야에는 모든 정당이 공감대를 보였습니다. 


①국립인천해양대학과 인천국립과학기술원 설립 ②인천소재 국가공기업의 지역대학졸업자 취업 역차별 제도개선 등 교육분야에는 국민의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추진 또는 채택 의사를 밝혔습니다.


①KBS 수신료 인천 환원 ②한국극지연구원 설립과 제2쇄빙연구선 인천항 모항지정 등 문화분야는 모든 정당이 이견 없이 추진  또는 채택했습니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번 시민제안 공약에 대해 대부분의 정당에서 긍정적인 의사를 보였다. 향후 구체적인 실현방안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조직위는 지난달 16일 인천YMCA, 인천YWCA,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인방송이 제21대 총선에서 인천시민의 주도적인 정치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출범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