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오늘(9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접수 시작 1시간 동안 최대 동시 접속자가 20만여 명에 달했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온라인 신청 접수가 시작된 오늘 오후 3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basicincome.gg.go.kr) 접속자는 4만83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어 오후 3~4시 누적 접속자는 49만1천825명으로 늘어났고, 동시접속자로는 최고 20만여 명이 몰렸습니다.

도는 "초당 동시 접속이 20만 명까지는 충분히 처리 가능하도록 설계해 서버 용량은 충분했지만 신용카드 정보 입력 시 본인인증을 담당하는 회사의 용량 부족 문제로 인증회신이 늦어지면서 접수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현재로서는 접속자 분산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선착순이 아니라 도민 모두에게 지급되므로 여유 있게 신청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은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며, 선불카드 발급은 20일부터 거주지 읍면동주민센터와 농협 지점에서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