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인천시 서구는 서울 이태원의 주점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1살 A씨가 입원했던 병원 관계자 236명 전원이 검체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앞서 보건당국은 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가 지난 9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입원환자 178명과 종사자 58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잠복 기간을 고려해 음성 판정을 받은 입원환자·종사자 236명에 대해 앞으로 사흘에 한번씩 검체를 채취하는 등 모니터링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또 입원환자의 밀집도를 낮춰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0명은 국립공주병원으로, 20명은 인천의료원 등지로 분산해 관리할 계획입니다.

A씨는 지난 4일 이태원 모 주점을 방문한 뒤 지병 치료차 5일 인천 서구의 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