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대표 투표용지 무더기 발견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사진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구리시에서 유출된 투표용지와 관련해 검찰이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을 소환했습니다. 


민경욱 의원은 오늘(21)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오후 3시까지 의정부지검으로 출두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은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게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겠다"며 "괜히 투표용지를 훔친 잠법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시킬 수도 있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바로 결론으로 넘어가야 하는지 조금 고민을 해보겠다"며 중대 결심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구리시에서 유출된 투표용지가 민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제시한 투표용지와 일치한다며 투표용지 탈취 혐의 등으로 민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