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환수 진행 중"...정부 ,다른 지자체도 중복지급 사례 조사 인천광역시 청사 전경. <사진= 인천시>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지역 저소득층 110가구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해서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천시는 재난지원금을 중복 수령한 가구에 지원금을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는 지난 4일부터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우선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습니다.


정부의 통합전산망 구축 작업이 끝나지 않은 시점입니다.


이후 지난 8일 생계급여와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가구 등 14만여 가구에 현금 입금이 완료됐습니다.


또 의료ㆍ주거ㆍ교육급여를 받거나 차상위로 분류된 저소득층 5만 가구 중 5천613가구가 지역 화폐인 인천 'e음카드' 재난지원금을 우선 신청했습니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잇따라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면서, 형편이 어려운 가구에라도 우선 지원금을 지급해 달라는 민원이 쏟아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들 가구 중에 중복지급 사례가 발견됐습니다.


시에 따르면 재난지원금을 신청한 저소득층 가구 중 110가구가 신용카드 회사를 통해 재난지원금을 중복으로 지급받았습니다.


이들이 가구당 40만∼100만 원씩 중복해 받은 재난지원금은 총 9천800만 원입니다.


시는 이들 가구가 재난지원금 수령 이후 신용카드사의 안내 문자를 받자 무심코 재난지원금을 다시 신청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중복 지급된 재난지원금은 전액 환수 조치될 예정입니다.


시는 지난 18일 재난지원금 관련 정부 통합전산망이 개통한 이후 확인된 중복지급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주민센터에서 저소득층 재난지원금을 신청받을 때 추후 중복 수령하면 안 된다는 안내를 하고 서명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다른 지자체에도 중복 지급 사례가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