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천의 한 돌잔치 업소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인턴기자 ]


인천 계양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천 돌잔치 업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5일) 부천 '라온파티하우스' 직원인 51살 여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계양구에 사는 A씨는 지난 9일과 10일 해당 업소에서 근무했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부터 가래과 근육통, 미각상실 등의 증상을 느껴 24일 계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고 오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는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며, 배우자와 자녀 2명 등 접촉자 3명을 검체 검사하고 자가격리 했습니다.


자녀 1명은 군인으로 방역당국은 해당 군부대에 접촉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계양구 추가 확진자를 포함해 인천의 누적 확진자는 모두 146명으로 늘었습니다.




강명윤 sunmoon95@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