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등교 조정은 학교 재량”...인천 초·중·고와 유치원 대부분 격주제 선택
정말뉴스 / 인천 / 사회 김도하 (itsdoha@ifm.kr) 작성일 : 2020-05-26, 수정일 : 2020-05-26
<사진=강명윤 인턴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인턴기자 ]

(앵커)

지난 24일 교육부는 지역 감염 우려가 큰 지역은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가 넘지 않도록 조정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인천시는 등교 인원을 조정해야 하는 지역입니다.

내일(27일) 2차 등교를 앞두고, 인천 내 학교들은 자체적으로 방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김도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3 등교에 이어 내일(27일) 인천에서는 고2와 중3,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 14만여 명이 등교를 시작합니다.

각 학교들은 전 학년 등교에 대비해 학생 밀집도를 줄이는 방안을 고민 중입니다.

고등학교는 당장 내일 고2가 등교하면, 두 학년이 등교하게 됩니다.

인천 내 고등학교는 대부분 고3은 매일 등교, 고1과 고2는 학년별 격주제를 선택했습니다.

[인터뷰 / 연수구 A고등학교]
“저희는 3학년은 일단 다 전일제 등교를 할거고요. 1-2학년은 일주일씩 격주로 등교를 시킬거예요. 격주로 등교를 시켜서 온라인하고 등교 수업하고 병행을 하면 두 개 학년만 등교수업을 하는거예요.”

중학교는 내일 중3 학생들의 등교를 시작으로 다음주 수요일에는 중2가 등교합니다.

중학교 역시 학년별 격주제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학교는 한주에 한 학년만 등교하거나 한주에 두 개 학년까지 등교하는 방안 등을 학교별 학생 수와 학교 면적 상황에 맞춰 결정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 미추홀구 B중학교]
“3학년 먼저 순차적으로 등교하고요, 나머지 학년은 전처럼 온라인 개학을 할 거예요."

초등학교는 중·고등학교와 학제가 다른 점 등을 고려해 격일·격주제를 혼합해 적용한다는 입장입니다.

미추홀구의 한 초등학교는 학생 번호를 홀짝으로 나누는 방안을 분리 등교에 적용합니다.

[인터뷰 / 미추홀구 C초등학교]
“저희 기존에 학부모들한테 설문 조사를 했구요. 예를 들어 1학년 같은 경우는 월화를 월요일은 1학년의 홀수 번호, 화요일은 1학년의 짝수 번호 이렇게 등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체 5,6학년이 나온다고 했을 때 6월 15일 기준으로 1학년이 홀수, 4학년이 홀수, 5학년이 홀수. 그 다음에 6월 18일 목요일 같은 경우는 2학년 홀수, 3학년 홀수, 6학년 홀수. 이렇게 진행됩니다. 그리고 수요일은 전 학년이 원격수업이고요.”

유치원의 경우 학사만 다를 뿐 다른 학교들과 기본적인 등교 지침은 동일합니다.

비등원 원생에게는 학습 키트를 전달해 가정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일선 유치원들은 오늘 오후 4시까지 등교 방식에 대한 학부모 설문조사를 마치고, 시교육청에 응답 결과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학생들의 전체 등교를 앞두고 인천 내 학교들은 학생 밀집도 관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김도하 itsdoha@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