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부천 석천초 교사 '코로나19' 확진...학교 휴업, 원격수업 조치
인천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20-05-26, 수정일 : 2020-05-26
'코로나19' 방역 모습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 부천시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천시 등에 따르면 부평구에 거주하는 부천 석천초등학교 교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 의정부시 확진자의 접촉자였던 A씨는 학생들과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석천초는 오늘(26일) 오전 공지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본교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부득이 학교 휴업 및 원격 수업 전환 조치를 하게 됐다”고 알렸습니다.

학교는 이에 따라 27일 등교가 예정돼 있던 1~2학년 학생들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며 돌봄교실(긴급돌봄) 운영이 중지된다고 말했습니다.

학교 측은 “방역 당국의 지침과 지시에 따라 철저한 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자세한 절차 및 대응과 관련해 단계적으로 알려 드리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시와 부천시는 확진 교사의 동선 등이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