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서해도로 513번길 전선 및 통신선 지중화사업 구간 위치도.<사진=동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동구는 보행자의 안전 확보 및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서해대로 513번길 500m 구간에 전선 및 통신선을 땅에 매설하는 지중화사업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은10월 하순 준공될 예정으로 약 2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한국전력공사(50%)와 인천시(25%), 동구(25%)가 비용을 분담합니다.


지중화사업이란 도로 위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혀 경관을 해치는 주된 요인 중 하나였던 전신주와 전력선, 통신선 등을 매설하는 사업입니다. 


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 등으로 인한 피해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재원 마련 문제 등으로 그동안 지자체 단독으로는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구는 한전과 각 통신사들과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 사업을 준비하고, 지난해 말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사업에 대한 최종 합의를 끌어냈습니다.


이번 지중화 사업은 구에서 추진하고 있는 ‘금창동 쇠뿔고개 더불어마을 사업’과 연계해 진행됩니다.


배다리 헌책방거리 인근에서 인천세무서를 지나 도원역으로 올라가는 서해대로513번길 500m 구간에 걸쳐 전신주를 철거하고, 공중선(전선 및 통신선)을 땅에 묻어 정리합니다.


김도하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