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도내서 땅값 가장 싸 경기도청 모습 <사진 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올해 경기도 내에서 하남시의 개별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올 1월 1일 기준 경기도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에 비해 5.48% 상승했습니다.

도내 전체 465만 필지 가운데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390만4천860필지(85.1%)로 조사됐습니다.

하락한 토지는 30만7528필지(6.7%), 변동이 없는 토지는 30만158필지(6.6%), 신규 조사 토지는 7만4천661필지(1.6%)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신도시 등 개발사업이 많은 하남시가 전년대비 9.53% 상승해 도내에서 오름폭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광명시(8.33%), 과천시(7.54%) 등의 순입니다.

광명시는 가학동 첨단산업단지조성 추진이, 과천시는 지식정보타운, 과천주암지구 개발사업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도는 분석했습니다.

반면 파주시(1.24%), 포천시(3.10%), 동두천시(3.28%)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도내에서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와 같이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2천370만 원,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로 ㎡당 525원입니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내일(29일) 결정·공지합니다.

결정된 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6월 29일까지 토지가 소재하는 시․군․구청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