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생계 끊겨"...코로나 여파에 이중고 겪는 특수형태근로자 수원시청. <사진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지자체 산하단체 소속의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의 임금이 중단된 상태인데요.


당장의 생계가 시급한 상황인데도 경기도 수원시가 특수형태 근로자들이 요청한 휴업수당 지급을 거절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시 산하 체육시설에서 프로그램 강사로 수년간 일해온 A씨.


한 가정의 가장인 A씨는 최근 3개월간 코로나 여파로 일거리가 중단돼 당장의 생계가 어려워진 상태입니다.


[인터뷰 / 시민 A씨]
"지금 놀고 있어요 집에서. 대출받아서 생활하고 있죠 3개월 동안. (수원시는 지금 뭐라고 하던가요?) 노무법에 따라서 지급 의무가 없으니까 (휴업수당을) 지급할 수가 없다고만 답변을 받았어요"


A씨는 주변에 당장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특수형태 근로자들과 함께 휴업수당을 요청했지만, 시가 이를 거절했다는 주장입니다.

반면, 인근 지자체인 군포·의왕시는 코로나 여파로 피해를 본 특수형태 근로자들에게 휴업수당을 지급해 대조적입니다.

[인터뷰 / 군포시 관계자]

"특수한 상황이기 때문에 그야말로 특수고용형태 근로자들 못 받는 분들 너무 많잖아요. 생계에도 위협을 느끼고 그래서 이런 분들은 너무 사각지대에서 외면당하는 분들이잖아요"


이들 지자체는 근로기준법(제46조 휴업수당)을 참고해 평균임금에 70%에 준하는 임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수원시 내 특수형태 근로자와 프리랜서 등은 최대 3만9천 명.


시는 이들 업종을 관리하는 부서가 각자 달라 안내가 미흡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 수원시 관계자]
"각 부서에서 혼란이 있고 그래서...당사자들 다 리스트 가지고 있으니까 그걸 소통 쪽에서 그건 아마 답변을 할 거 같아요. 이런 걸 안내해서 받을 수 있게"


취재가 계속되자 시는 특수형태 근로자들에게도 임금의 70%까지 일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