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가 14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됐다.<사진=인하대>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하대가 공정한 대입 전형 운영과 내실 있는 고교-대학 연계 프로그램 운영 대학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인하대는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진행하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14년 연속 선정됐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올해부터 내년 2월까지 15억3천700만원을 지원받습니다. 


이 사업은 대입 전형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공정하면서도 투명한 전형 운영과 교육과정에 충실한 고교교육 여건 조성을 목적으로 하며, 올해는 67개 학교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인하대는 공정한 대입 전형을 위해 올해는 전형 운영 단계별로 외부위원이 참가토록 할 계획입니다. 


또 대입 전형 자료 중 블라인드 처리항목을 늘려 모든 전형에서 지원자를 식별할 수 있는 항목은 모두 볼 수 없도록 할 예정입니다. 


김현정 인하대 입학처장은 “인하대는 대입 전형 설계 단계에서부터 고교 교육과정을 중심에 뒀으며 전형 운영 역시 공정성을 훼손하지 않으려 노력해 왔다”며 “투명한 전형 운영과 다양한 고교-대학연계 프로그램으로 교육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안재균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