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청사 전경. <사진= 인천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인천시가 공공과 민간 영역의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고강도 방역 조치를 내렸습니다.


시는 정부의 '수도권 지역 방역조치 강화 지침'에 맞춰 보다 강화한 '인천형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수도권에서 발생한 산발적 집단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시는 우선 시민들에게 앞으로 2주간 외출, 회식, 모임 등을 자제하고 거리 두기와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실내.외 구분 없이 모든 시설의 운영을 중단합니다.


이달초 부분 개방했던 도서관.공연장.연수원 등 실내문화시설, 공원.자연휴양림.실외체육시설 등 모든 공공시설도 휴관합니다.


인천대공원, 월미공원 실내.외 시설 모두 폐쇄 조치되며, 월미바다열차 운영 재개도 추후 검토 예정입니다.


특히 땀, 비말 등으로 인해 전파위험이 높은 실내체육시설은 정부 방침보다 수위를 높여 다음달 30일까지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헬스장, 도서관 등 아파트 입주민 공동 이용시설에도 이용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시는 행사, 축제, 교육 등도 중단 또는 취소를 원칙으로 정했습니다.


유흥주점 등에 대한 집합금지는 다음달 7일까지 시행하고, 학원.PC방.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같은달 14일까지 운영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시는 군.구 공무원과 경찰 등의 인력을 투입해 이들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일일 현장점검을 지속할 방침입니다.


방역수칙을 지키비 않을 경우 고발과 집합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이외에도 요양시설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환자의 면회.외박.외출 금지 등 코호트 격리에 준하는 안심보호 강화 조치를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 개방은 연기하고, 긴급 돌봄을 위한 프로그램에 한정해 제한적으로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박남춘 시장은 "수도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2주간의 시간이 가장 중요하다"며 "추가 확산 가능성이 높은만큼 시민 여러분 모두 생활 속에서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켜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