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올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이천 물류창고 중대재해 책임자 한익스프레스 처벌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노동자 38명이 숨진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유가족들이 참사 한달 째인 오늘(29일) 정부의 조속한 진상 규명과 함께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습니다.


유족들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왜 과거와 똑같은 화재가 반복됐는지 궁금하다며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화재 참사 당일 동생과 함께 지하 2층에서 냉동창고 마감 작업을 하고 있던 민경원 씨.


형은 곧바로 탈출했지만, 빠르게 번진 화마는 순식간에 출입구를 막아버렸고 동생 민경진 씨는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현장음 / 민경원 씨]
"(현장)안전관리자를 본 지 40일이 넘었습니다. 비상벨, 피난 유도등, 비상구와 같은 기본적인 것만 준비돼 있었다면...제 동생을 예로 들겠습니다. 한쪽 손목은 탈구가 돼 귀밑에 붙어있었고, 사람이 발이 두 개인데 발목이 세 개가 있었습니다. 현장이 이렇게 비참합니다"


오늘 오전 청와대 앞에서 모인 80여 명의 이천 화재 참사 유가족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시공사 등 어느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경찰 수사가 아직도 지지부진한 이유를 알려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유가족들은 중대재해 책임자인 발주처 한익스프레스는 책임이 없다며 물러나 있고, 하청 업체들은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면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가족 법률대리인은 지난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 당시 일주일 안에 중간 수사결과가 발표된 반면, 지금은 한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결과가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현장음 / 김용준 변호사]
"지금까지 수사 과정에서 아무것도 들은 게 없습니다. 우리 유족들은 두렵습니다. 망인들과 유가족들이 이대로 잊혀지고, 사건이 왜곡되는 게 두렵습니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결과가 나올까 봐 두렵습니다"


기자회견을 마친 유족들은 오후엔 서울 서초동 한익스프레스 본사를 찾아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진상규명에 대한 협조와 책임있는 대책, 그리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남편과 사별 후 77살까지 홀로 두 아들을 키워온 김미대자 씨는 세상을 떠난 둘째 아들을 떠올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김미대자 씨]
"(아들이) 마흔아홉 됐는데 돈 벌어 먹고살겠다고 와서 죽었잖아. 너무 억울하잖아요 고생만 한 게 너무 억울해요. 어쨌든 대통령님이 해주셔야 해결될 거 아니에요"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서울 서초동 한익스프레스 본사 앞에서 한 유가족이 영정사진을 쓰다듬고 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