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계양경찰서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인턴기자 ]

인천 경인아라뱃길에서 훼손된 시신 일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입니다.

인천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29일) 오후 3시 24분쯤 인천시 계양구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인근 수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일부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한 시민이 경인아라뱃길 인근에서 운동하던 중 물에 떠 있는 시신 일부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출동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발견 당시 한쪽 다리만 아라뱃길 수로 가장자리에 떠 있었으며, 부패 정도가 심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강력 사건과 연관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나머지 시신을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시신의 신원 파악을 위해 사체 검시 후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이며, 인근 경찰서와 주변 수색 등 공조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itsdoha@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