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단장 "대규모 사업장 공간 넓고 물건 많아 구석구석 소독해야... 소독 부족했다" 지난 27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이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회사가 소독 조치했지만 공용 안전모와 작업장 PC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오늘(29일) 경기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이 단장은 "어제 오후 3시부터 작업장과 휴게실, 남녀락커룸 등 전 구역에 대한 환경조사를 실시했고 총 67건의 환경검체를 체취한 결과 공용 안전모와 2층 포장 작업장 내 작업용 PC에서 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규모 사업장의 경우 공간이 넓고 물건이 많아 소독이 어렵기 때문에 하나하나 찌꺼기까지 닦지 않으면 바이러스가 남아 있을 수 있다"며 "소독이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는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어제(28일)부터 2주간 해당 시설 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데 이어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오늘 정오 기준 102명으로, 시도별로는 경기 421명, 인천 41명, 서울 19명입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물류센터에서 지난 12일부터 근무한 종사자와 방문객 등 4천351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전수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배수아 sualuv@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