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청사 전경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군포시에서 관내 3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30일 군포시에 따르면 재궁동 적성아파트에 사는 40대 여성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전날 발열과 근육통 등을 호소해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쯤 원광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격리 입원됐습니다.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시는 역학조사 완료 후 상세한 확진자 동선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