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갑작스런 등교 연기에 학교-급식 업체 혼란..."교육부 지침없어"
정말뉴스 / 인천 / 사회 강명윤 (sunmoon95@ifm.kr) 작성일 : 2020-06-02, 수정일 : 2020-06-02
등교수업을 앞두고 학교 급식실을 소독하고 있는 모습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인턴기자 ]


(앵커)


학교 등교 수업이 시시각각 연기되면서 식재료가 무더기로 버려지고 있습니다. 


갈 곳 잃은 식재료들로 학교와 식재료 업체 간 갈등까지 벌어지고 있는데요.


교육부는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에서 식재료 업체를 운영하는 A씨는 학교에 납품 예정이던 식재료를 떠안게 됐습니다.


등교 개학이 갑작스럽게 연기됐기 때문입니다.


학교에서 일주일 단위로 발주를 하기 때문에 취소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인터뷰 / A씨] 

"알아서 하라는 곳도 있고 아니면 영수증 처리하는데도 있고... (안 받아주면) 다시 반품하기도 그렇고 저희가 다 떠안아야 하는 거죠. 어떻게 보면 나 몰라라 하는 거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등교 연기가 하루 전에 발표돼 업체와 학교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실제, 인천시교육청은 내일(3일) 재개 예정이던 부평과 계양 지역 등교 수업을 10일까지 연장했습니다.


식재료 업체들은 '코로나19'로 물량이 줄어든 상황에 갑작스런 급식 취소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학교도 곤란한 건 마찬가지입니다.


식품위생법상 사용되지 않은 식재료지만 외부 반출이 안 돼 비용을 내고 폐기처리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등교 여부와 인원이 확실치 않아 업체에 발주 넣는 것 자체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물량 취소나 수정을 할 때 업체와의 갈등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급식 취소에 대한 식재료 처리 방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인터뷰 / B 식재료 업체 관계자]

"그게 제일 힘들어요 일률적으로 방침을 정해줘서 그거에 맞게 따라갈 수 있게 교육청에서 딱 정해주면 좋은데 이게 학교랑 저희랑 싸울 문제가 아니라..."


시교육청은 식재료 폐기 처리 비용을 무상급식비로 충당하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 인천시 교육청 관계자]

"별도로 처리 지침을 내린건 없구요. 최대한 업체에서 반품이 안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제적으로 하지 말라고 하거든요. 대부분 그렇진 않은데 학교 영양 선생님들이 그런 부분을 아껴보려고 하시는..."


급식 취소에 따른 학교와 업체의 혼란을 막기 위해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강명윤 sunmoon95@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