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의 한 시민단체가 송도국제도시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오늘(29일) 보도자료를 내고 "투기 목적이 없는 서민들의 내집 마련을 위해 인천시가 나서서 국토교통부에 송도의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을 적극 건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지난 5월 강남 3구의 집값이 하락할 때도 인천 집값은 상승했다"며 "송도가 인천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는 "30대는 하루라도 빨리 집을 사지 않으면 자산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불안감에 주택담보대출을 늘렸고, 20대는 전셋값이 올라 대출을 늘렸다"며 "인천의 집값을 안정시켜 서민과 청년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적절한 규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는 다음 달 28일부터 서울과 경기 과천, 광명, 하남 일부 지역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