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시,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협의 요청서' 제출
정말뉴스 / 인천 / 사회 조문정 (supermoonjj@ifm.kr) 작성일 : 2020-06-30, 수정일 : 2020-06-30
부평 제3보급단 위치도. <사진 = 인천시>
[ 경인방송 = 조문정 기자 ]

인천시는 최근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 협의 요청서'를 제출했다고 어제(29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1월 말 박남춘 인천시장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부평구을) 국회의원,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군부대 재배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지 1년 5개월 만입니다.

군부대 재배치는 제3보급단과 예비군훈련장을 이전할 부평구 일신동 17사단 부지에 시가 군사시설을 지어 국방부에 기부한 후, 군부대 기존 부지들을 양여받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번 협의 요청서에는 제3보급단 부지의 70%는 공원·녹지· 도로·학교 등 공공시설로, 나머지 30%는 개발용지로 활용한다는 구상을 담았습니다.

개발용지 비율을 낮게 설정한 이유는 제3보급단 부지 전체가 개발제한구역이고 한남정맥 구간이기 때문입니다.

군사시설 조성비용과 군부대 부지재산의 가치는 각각 4천억여 원으로 추산됩니다.

군사시설 조성비용은 개발용지에서 나오는 개발이익금으로 충당합니다.

시와 국방부가 합의하는 데 2년, 설계와 공사에 3년이 걸려 이전기간은 5년 정도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문정 supermoonj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