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박남춘 인천시장 서해평화 공약 '낙제점'...남북협력사업 2년째 '지지부진'
정말뉴스 / 인천 / 정치 안재균 (ajk@ifm.kr) 작성일 : 2020-06-30, 수정일 : 2020-06-30
서해5도 조업현황도 <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안재균 기자 ]


인천시 남북협력사업 추진이 민선 7기 출범 2년째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사업들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지방선거 출마 당시 제1호로 내걸었던 서해평화 관련 공약들입니다.


오늘(30일) 인천시에 따르면 서해평화 관련 공약은 '동북아 평화번영의 중심'이라는 목표로 모두 3개 전략에 9개의 세부공약으로 나눠 추진됐습니다.


이들 공약은 지난 2018년 4월27일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치른 지방선거에서 '효자노릇'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민선7기 출범 이후 2년 동안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우선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및 유엔평화사무국 유치 등 관련법안이 마련되지 않으면서 서해평화협력시대 선도 전략 성과는 미미했습니다.


평화를 위한 남북교류 활성화 전략 역시 남북관계가 좋았던 민선 7기 초기 추진된 문화교류 사업 이후 이렇다 할 성과는 없습니다.


평화 경제협력 인프라 조성 전략사업도 남북관계 악화로 추진 실적이 저조합니다. 


그나마 민선 5기 당시 밑그림을 그린 '영종-신도-강화-개성-해주 잇는 서해남부평화도로 건설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면서 겨우 체면치레한 상태입니다. 


그러나 1순위로 추진을 밝힌 서해평화 관련 공약들은 전체 1~140번째 세부 공약에서도 후순위인 132~140번째 밀려나면서 초라한 성적표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공약추진 실적은 민선7기에서 고려한 일정대로 설정한 목표별로 봤을때 사업진행은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공약사업이 후순위로 간 이유는 500인 시민대표 등과 토론을 하면서 시민들이 체감하는 공약 등으로 중요도에 따라 순위를 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재균 ajk@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