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확진자 10명 중 2.7명 "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
경기 / 사회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20-07-01, 수정일 : 2020-07-01
<자료사진 = 김도하 인턴기자>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10명 중 2.7명은 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겪고 있으며, 감염병 극복에 도움이 된 단어들은 응원을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지난 달 3~17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자 등 총 1천49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확진자의 스트레스 정도에 대해서는 전체의 27.3%가 '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로 나타나 이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 단어는 응원, 주변, 의료진.친구, 위로 등의 순으로 많이 꼽았습니다.


코로나19 감염의 책임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 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반인의 30.7%는 "환자 자신에게 있다"고  답한 반면, 확진자와 접촉자가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9.1%, 18.1%에 그쳐 큰 인식차를 보였습니다.


'코로나19 환자가 감염된 것은 환자 자신의 잘못이 아니다'는 문항은 확진자의 60%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일반인은 절반 수준인 34.6%만 동의했습니다.


'환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스스로 막을 수 있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확진자의 13.6%와 접촉자의 29.2%가 동의한 것에 비해, 일반인은 그보다 높은 41.2%가 "그렇다"고 답해 대조를 보였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두려움 정도와 관련해서는 5점 기준으로 '주변으로부터 받을 비난과 피해를 더 두려워한다'가 3.87점을 기록해 '완치되지 못할 수 있다'는 두려움 2.75점, '완치 후 다시 감염될 수 있다'는 두려움 3.46점보다 높았습니다.


확진자와 달리 접촉자들은 감염 확진 두려움이 3.77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코로나19 뉴스를 접하고 경험하는 감정 또한 확진자.접촉자와 일반인 사이에 차이가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코로나19 뉴스에 '불안'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다음 순위는 일반인이 '분노(25.7%)'라고 꼽은 것과는 달리 확진자는 '슬픔(22.7%)'을 가장 많이 선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개선 사항에 대해서는 확진자들은 확진자 인권보호 개선 84.6%, 심리 정신적 지원 80%, 경제적 지원 71.8% 순으로 많았습니다.


같은 질문에 대해 접촉자들은 78.5%가 경제적 지원, 78.3%가 격리 대상자 조기발견 등을 꼽았습니다.


증상 경험은 발열이 72.9%로 가장 높았고 이어 근육통 61.4%, 인후통 60%, 두통 58.6%, 냄새 못 맡음 52.9%, 기침 50% 순으로 많았습니다.


'설사'를 경험했다고 답한 사람도 34.3%로 나타났습니다.


이희영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단장은 "이번 조사결과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들을 위한 실질적 대응책 마련에 큰 힘이 될 걸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최종 종합결과를 토대로 현실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