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의원(오른쪽)이 김상균 한국철도공단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사진=윤관석의원실> [ 경인방송 = 보도국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남동을) 의원이 국토교통위원회 재임 당시 철도산업 발전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인정받아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습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지난 3일  "철도산업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윤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을 역임하며 GTX-B노선과 제2경인철도와 관련된 국가철도망 계획 등 철도산업 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앞장서왔습니다. 


특히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국철도시설공단법 개정안’을 발의해 ‘국가철도공단’으로 기관명칭 변경을 이끌었으며, '철도산업발전기본법 개정안', '항공 철도 사고조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철도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윤관석 의은 "최악의 국회라는 20대 국회의 오명에도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21대 국회에서도 정쟁보다는 정책과제 개발을 통해 일하는 국회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