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갑상선암 1위, 소각장 운영 중단·이전하라" vs 수원시 "보수해 연장 운영할 것" 6일 수원시청 앞에서 영통구 주민 30여 명이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쓰레기 소각장의 운영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도 수원시 영통 쓰레기소각장의 연장 운영을 위한 대보수를 앞두고 주민과 지자체 간 갈등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소각장 운영의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으나 시는 조사팀을 꾸리겠다면서도 예정대로 시설을 보수해 연장 운영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현장음]
"영통주민 우롱하는 수원시를 강력 규탄한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수원시 소각장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이전하라! 이전하라! 이전하라!"


영통구 주민 30여 명은 수원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쓰레기소각장 운영 중단과 이전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영통구가 경기도 지자체 중 갑상선 암 발병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
"영통구는 여성 갑상선 암 1위, 대한민국 남성 (갑상선 암) 발생률 3위다. 영통구 환경과 감상선 암 및 각종 질환 발생의 상관관계를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


특히 가동 연한의 연장 동의 과정에서 소각장 인근 300m 이내 거주민들로 꾸려진 '주민협의체'에 대한 대표성도 문제 삼았습니다.


[현장음]
"10만 명의 주민에게 제대로 된 설명 없이 소각장 연장 가동 및 대보수를 13인의 주민협의체와 2018년 2월 밀실협약을 했다. 이 사실을 아는 주민은 없다. 시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주민을 우롱하고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시는 소각장 인근 300m 밖에 사는 주민대표를 대동해 전문가와 공무원 등 10명 이내로 구성된 현장조사팀을 꾸려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올해 말까지 전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대보수와 관련해선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녹취 / 수원시 관계자]
"본격적으로 2022년 3월부터. 2021년부터 (대보수) 설계하는 건데 이게 이전은 힘드니까. 환경관리공단에서 이 소각장 시설 보니까 '여기는 대보수 해야 한다' 2013년도에 그런 진단이 내려져서"

대보수 비용에는 모두 1천500억 원이 소요됩니다.


수원시의 계획대로 오는 2022년 3월 해당 소각장에 대한 대보수가 진행되면 최장 20년간 운영이 가능하게 됩니다.

사실상 주민과 지자체간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상황.


이런가운데 주민들은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소각장 중단과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 위원회'를 구성, 단체행동을 선언하면서 양측의 갈등은 더욱 첨예화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