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는 7월 6일부터 31일까지 집단급식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벌인다.<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계양구는 7월 6일부터 31일까지 집단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어린이집, 유치원, 기업체 등 집단급식소(급식인원 50인 이상)와 위탁급식영업소 136개소에 대한 위생 지도․점검을 벌입니다. 


이번 점검은 식중독 예방관리에 중점을 두고 식품의 위생적 취급, 조리장․조리기구 위생상태, 위생모, 건강진단 등 개인위생 관리, 보존식 보관 등 식품위생법 준수여부에 맞춰집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점검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최영민 위생과 담당은 "여름철에 식중독균 발생 우려가 많으므로 식품을 취급하는 영업자는 음식물의 조리·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