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이 인천시청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인천시당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사회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인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인천에서도 본격화됐습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추진위원회 발족과 함께 법 제정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의당 인천시당은 오늘(9일)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우리 사회의 차별을 없애기 위한 다양한 활동, 차별금지법이 훼손되지 않고 꼭 제정될 수 있도록 함께 나서 주십시오."


차별금지법은 성별과 나이, 장애, 인종,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입니다.


2007년 노무현 정부 시절, 정부 입법 발의를 통해 처음 제정이 시도됐지만, 동성애를 조장한다는 일부 종교계와 보수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습니다.


이후 6번의 발의와 폐기를 반복했으며,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발의조차 안 됐습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국가인권위원회 국민인식조사 결과 88.5%가 차별금지법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성적 지향이나 성별 정체성을 비롯해 장애와 인종, 학력 등 사회에서 발생하는 낙인과 배제를 방지하기 위한 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임신규 정의당 인천시당 성소수자위원회 위원장 ]

 "비정규직 노동자들, 신체적 또는 문화적 특징 때문에 차별받는 사람들. 이렇듯 우리 사회에 만연한 모든 차별을 반대하기 위해 차별금지법은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


법 제정을 위한 추진위원회도 발족했습니다.


추진위는 법 제정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함께, 인천의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조합, 타 정당에도 법 제정 동참을 제안할 예정입니다.
 

[녹취 / 조선희 인천시의원(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위원장)]

 "정의당 인천시당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온라인 활동과 우리 동네 현수막 걸기 활동 등을 해 나갈 것입니다."


장혜영 국회의원 등 정의당 의원 6명과 더불어민주당 등 10명의 의원은 지난달 29일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발의했습니다.


다음 날에는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21대 국회가 '평등 및 차별금지에 관한 법률' 시안을 참조해 조속히 입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24일 국회 국민청원에 올라온 '차별금지법 반대' 청원은 1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