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복지 국비 220억 추가 확보..전국 최대 규모" <사진 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1천억원 규모의 긴급복지 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위기도민 발굴과 지원을 추진합니다.

도에 따르면 도는 이번 정부 3회 추경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긴급복지' 사업비 220억원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이는 추경 긴급복지에 편성된 전체 국비 500억원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에 따라 도는 확보된 국비 220억원과 지방비 55억원을 합쳐 총 275억원을 추가로 편성해 총 사업비 1천92억원(국비 873, 지방비 218) 규모로 긴급복지 예산을 편성합니다.

지난해 총 사업비 439억원보다 2.5배 증가한 규모로, 도는 추가 확보된 예산을 위기도민 적극 발굴·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는 시·군에 추가 투입할 방침입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추가 확보된 재원으로 복지사각지대 위기 도민을 적극 발굴해 긴급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