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중구가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습니다. 


구는 오는 14일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중구 협의체 회의를 제2청 해송관 3층 대강당에서 개최합니다.


지역주민과 중구의사회와 중․동구약사회로 구성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중구 협의체는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한 지역 의견수렴을 목적으로 구성됐습니다.


구는 오는 16일 시의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건립 최적화 방안마련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석할 예정이며, 중구 협의체에서 나온 의견들을 공유해 적극적으로 반영토록 건의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구는 공무원을 주축으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한 실무T/F팀을 구성했으며, 인천시장이 참여하는 지역주민 간담회와 의료전문가가 참여하는 포럼을 개최했습니다.


또 영종종합병원를 촉구하는 1만 2천여명의 서명부를 보건복지부와 인천시에 전달했으며, 난 4월에는 코로나19 현장 확인차 진영 행안부장관이 중구를 방문했을 때 홍인성 구청장이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최근에는 홍인성 구청장이 보건복지부를 직접 방문해 영종국제도시의 응급의료취약지 지정과 종합병원 건립을 강력하게 건의했습니다.


홍인성 구청장은 “앞으로 구는 인천시, 시의회, 경제청, 중구청, 공항공사, LH 6자 협의체에 참여해 정부차원의 응급의료체계를 갖춘 종합병원 건립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보도국 907new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