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경기지역 34개 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화성시 장애인정책개악저지공동투쟁단'이 10일 화성시청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활동 지원 개악 정책을 전면 수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지역 30여 개 장애인단체 100여 명이 오늘(10일) 화성시청 로비에 모여 화성시의 중증장애인 활동보조 사업 개편안의 전면 수정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화성시의 사업 개편안은 장애인의 생존권을 무시한 처사"라며 "중증장애인들에게 삶을 포기하라는 말과 다름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녹취/현장음]
"하나, 서철모 시장은 장애인들에게 사과하고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 중증장애인들의 인권, 권리 박탈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장애인들의 욕구 반영을 위한 전수조사를 즉각 시행하라!"


경기도 34개 장애인단체로 구성된 '화성시 장애인 정책 개악 저지 공동투쟁단' 100여 명은 오늘(10일) 화성시청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 활동 지원 정책 개편안을 전면 수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시가 지난달 개편한 장애인활동지원사업이 그대로 시행되면 당장 80여 명의 중증장애인은 복지 사각지대로 내몰려 생존 위기에 처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시가 월 최대 192시간 지원하던 중증장애인 활동 지원 시간을 30시간까지 줄였기 때문입니다.


[녹취/ 활동지원사 A씨]
"어떤 분은 고아인 분도 계시고, 고아인 분들은 24시간 활동지원사가 없으면 전혀 생활이 불가능한데 전혀 방법이 없는 상태이고요. 장애인을 두신 부모님들은 만약 (지원)시간이 단축되면 직장을 포기하고 가정으로 돌아와 자녀를 돌봐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들은 화성시가 대안으로 제시한 야간 방문 서비스는 장애인의 인권 침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장애인 B씨]
"밤중에 누구 공무원이 각 중증장애인을 방문해서 어떤지 살펴본다는데 여러분이 양계장의 닭들입니까?! 우리 안에 소, 돼지입니까?! 우리가 왜 그런 대접을 받아야 합니까"


앞서 화성시는 형평성을 이유로 중증장애인에게만 제공하던 '활동 보조인 지원' 사업을 개편해 지원 시간을 줄이는 대신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상은 기존 160여 명에서 1천170여 명으로 늘어나지만, 그만큼 1인당 활동 보조시간은 줄어들게 됩니다.


이들 장애인단체는 시가 활동지원 개편안을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하자 무기한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