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교육부의 결정에 따라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 실시를 유예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어제(9일)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교육부-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간담회’ 이후 “코로나19 상황에서 학교와 교원의 부담을 줄이고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사항을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며 “2020 교원평가 실시를 유예한다”고 밝혔습니다 .

도교육청은 “교원평가를 개선해 학교평가와 함께 자치로 나아가는 방향을 계속해서 제시해 왔다”며 “올해는 교원평가 대신 학교평가에 생활지도와 수업지도, 방역 등의 내용을 담아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도록 관련 부서가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혼란이 없도록 방향성을 정해 전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교원평가의 경우 교원단체를 중심으로 유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져 왔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정상적인 교육 활동과 평가 환경이 이뤄질 수 없는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2020 교원능력개발평가 매뉴얼’에 따르면 교원평가를 위해 학교는 평가관리위원회 구성에서부터 동료교원평가, 학부모·학생 만족도 조사 등 20개가량의 절차를 진행해야 합니다.

또 교원평가 실시에 관한 훈령에 따르면 교사의 평가 요소는 학습지도, 생활지도, 집단지성 등 15개의 지표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학습 환경 조성, 개별학생 특성 파악, 진로진학지도, 기본생활습관지도 등이 있어 주 1회 등교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상황에서 평가요소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사상 초유의 사태로 교육활동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한 데다, 교원평가를 위해 학생과 학부모 대상 공개수업을 진행하는 것은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교원평가 시행을 유예해 줄 것을 교육부에 요청했습니다.

경기교사노조 역시 “온라인 수업으로 인해 기존 평가지표의 타당성과 신뢰성에 의문인 교원평가를 재고해 유예를 적극 검토해 달라”고 주장했습니다.
 



구민주 kumj@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