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바다 청소선이 '경기청정호' 모형도.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도입하는 경기바다 청소선이 '경기청정호'로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도는 지난달 2~21일 연말 완공을 목표로 건조중인 경기바다 청소선의 배이름을 짓는 도민공모를 진행하고 이 같이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공모에는 모두 1천717건이 접수돼 경기바다와 청소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최우수작인 '경기청정호'는 경기바다를 쓰레기 없는 청정한 바다로 유지하겠다는 뜻을 담은 수원시 조은혜씨의 공모작으로, 청소선의 사업취지와 사업추진 의지가 간결하게 드러나 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우수작으로 선정된 '경기푸른바다호'는 경기바다를 푸른바다로 가꾸겠다는 청소선의 의미를 표현한 남양주시 황규순씨의 아이디어입니다.


당선자에게는 각각 최우수작 50만 원, 우수작 20만 원의 지역화폐가 부상으로 주어집니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평택시 김장철씨 등 10명은 참가상으로 3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받게 됩니다.


도는 지난 2018년부터 쓰레기 없는 깨끗한 바다환경을 만들겠다는 이재명 도지사의 의지를 담아 지난해 청소선의 설계를 완료했으며, 올해 2월부터 경남 고성군 소재 조선소에서 연말 준공을 목표로 건조중입니다.


이 청소선이 완공되면 내년부터는 경기도 바닷속에 있는 폐어구, 어망 등의 해양쓰레기를 도가 직접 수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