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교과서 제작 작수보고회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초등학생을 위한 맞춤형 기후변화교과서를 제작합니다.


도는 최근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한 '기후변화교과서 제작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올해까지 교과서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경기도교육청과 지역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교과서를 보급해 교재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내년에는 일선 학교에서의 교재 채택과 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인정교과서 인증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인정교과서는 국정도서나 검정도서가 없는 경우 또는 이를 사용하기 곤란하거나 보충할 필요가 있는 경우 이를 사용하기 위해 교육부장관의 인정을 받은 교과용 도서를 말합니다.


앞서 도는 올해 상반기부터 경기도교육청 초등담당 장학사, 환경교육 일선 교사, 기후환경 교육 전문가, 기후에너지 전문기관 관계자로 TF팀을 구성해 교육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교재 발굴을 논의해 왔습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교과서 개발은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 극복이 전 세계적 관심사인 가운데 미래 사회의 주역인 초등학생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쉽게 이해하고 지속적인 흥미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