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안양시청 상황실에서 GTX-C 노선 안양 인덕원정차 범시민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사진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광역급행철도인 GTX-C 노선의 인덕원역 정차 추진을 위한 범시민추진위원회가 출범했습니다.

GTX-C 노선 안양 인덕원정차 범시민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오늘(13일) 오전 안양시청 상황실에서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의중 범추위원장, 최대호 안양시장, 정맹숙 안양시의회 의장, 강득구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 등 안양의 각계각층 시민 1천300여 명으로 구성된 범추위는 GTX-C노선 인덕원역 정차 당위성 전파를 통해 여론을 공론화하고,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시민참여를 끌어내는데 앞장서게 됩니다.

김의중 위원장은 "56만 안양시민을 한마음으로 모아 인덕원 정차가 확정될 때 까지 혼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대호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GTX-C 노선의 인덕원 정차추진은 안양시민은 물론 의왕과 수원, 광명, 시흥 등 인근지역 주민들도 함께 교통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범추위 출범이 시민의 열망과 의지를 하나로 합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